상조소식 > 기획ㆍ특집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보공개] 선수금 200억원 이상 상위 38개사, 자산 76.23·부채 73.18%
 
신범수 기자   기사입력  2016/07/01 [09:16]


보람상조, 직영시설 확대…장례 선진화 주도


선수금 200억원 이상 업체 38개사의 재무현황을 살펴보면, 총 자산 규모는 2조 7390억원, 총 부채 규모는 3조 137억원으로 나타났다. 38개사의 총 자산과 부채 규모는 상조업계 전체 207개사 총 자산 규모인 3조 5930억원의 76.23%, 총 부채 규모인 4조 1177억원의 73.18%를 점유하고 있어 상위 업체쏠림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38개사의 자산 순위는 우선 프리드라이프가 전년 5134억원 대비 13.20% 증가한 5812억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총 부채 규모 역시 5697억원으로 전년 5048억원 대비 12.86%증가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어 더케이예다함상조의 자산이 2269억원으로 전년 1681억원 대비 35.01% 증가했고, 부채는 1940억원을 기록했다. 재향군인회상조회의 자산은 전년 1912억원 대비 16.71% 증가한 2232억원으로 3위를 기록했고, 부채는 2348억원이었다.


이들의 뒤를 이어 보람상조라이프(자산 : 1768억원, 부채 : 1799억원), 보람상조개발(자산 : 1402억원, 부채 : 1551억원), 평화드림(자산 : 1332억원, 부채 : 866억원), 한라상조(자산 : 1139억원, 부채 : 1279억원), 한강라이프(자산 : 1095억원, 부채 : 1579억원), 한효라이프(자산 : 1054억원, 부채 : 1140억원), 라이프온(자산 : 1043억원, 부채 : 965억원), 대명스테이션(자산 : 1014억원, 부채 : 1266억원) 등 8개사가 자산1000억원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보람상조 계열사 전체의 자산은 5645억원이고, 부채는 6208억원으로 나타났다.


한편, 보람상조는 최근 직영 시설을 확대하고 장례 문화 선진화를 주도하고 있다. 창원 국립 경상대학교병원 장례식장과 김해 중앙병원 보람장례식장을 새롭게 오픈하고 전국 서비스에 시동을 걸었다. 자산 순위 12위부터 20위까지는 보람상조프라임(자산 : 950억원, 부채 : 1148억원), 부모사랑(자산 : 891억원, 부채 : 1649억원), KNN라이프(자산 : 888억원, 부채 : 1303억원), 효원상조(자산 : 771억원, 부채 : 1003억원), 보람상조리더스 (자산 : 706억원, 부채 : 746억원), 좋은상조(자산 : 635억원, 부채 : 786억원), 대구상조(자산 : 521억원, 부채 : 425억원), 제이케이(자산 : 520억원, 부채 : 586억원), 현대상조(자산 : 468억원, 부채 : 435억원)로 나타났다.


이 밖에 21위부터 38위에는 국민상조(자산 : 436억원, 부채: 1055억원), 금강종합상조(자산 : 432억원, 부채:560억원), 금강문화허브(자산 : 417억원, 부채 : 548억원), 에이플러스라이프(자산 : 406억원, 부채 : 373억원), 보람상조피플(자산: 377억원, 부채 : 430억원), 다온플랜(자산 : 365억원, 부채 : 348억원), 천궁실버라이프(자산 : 345억원, 부채 : 640억원), 모던종합상조(자산 : 295억원, 부채 : 312억원), 대노복지사업단(자산 : 283억원, 부채 : 333억원), 대한라이프보증(자산: 261억원, 부채 : 318억원), 아산상조(자산 : 255억원, 부채 : 269억원), 경우라이프(자산 : 245억원, 부채 : 294억원), 보람상조유니온(자산 : 242억원, 부채 : 247억원), 교원라이프(자산 : 224억원, 부채 : 262억원), 더라이프앤(자산 : 195억원, 부채 : 664억원), 한국힐링라이프(자산 : 191억원, 부채 : 355억원), 금호상조(자산 : 172억원, 부채 : 222억원), 에이스라이프(자산 : 113억원, 부채 : 213억원) 순이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6/07/01 [09:16]  최종편집: ⓒ sangjomagazine.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정보공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