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ㆍ장묘 > 장묘 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인시, 비리연루 용인평온의숲 운영업체와 협약 해지 계획
소송 불가피해 해지까지 수년 걸릴 전망
 
상조매거진   기사입력  2019/09/24 [10:50]


경기 용인시는 시립장묘시설인 용인평온의숲장례식장 및 판매시설 운영업체 J사와의 운영협약을 해지할 계획이라고 지난 923일 밝혔다.

 

시는 J사 임원들이 횡령·배임으로 실형이 확정돼 시의 명예를 손상한 데 따른 조치로 협약을 해지하라고 용인도시공사에 지시했다.

 

J사는 2013년부터 용인평온의숲 시설 중 장례식장·식당 등을 위탁받아 운영해왔으나 20171117일 간부 2명이 운영비 43000여만 원을 횡령한 죄로 기소됐다.

 

이들은 올 325일 징역 101년과 집행유예 3, 200시간의 사회봉사를 선고받았다.

 

J사는 2009년 어비2리 주민 31명이 설립한 법인으로 20221월까지 장례식장과 식당 등 판매시설 운영권을 갖고 있다.

 

시 관계자는 운영업체 부정행위로 시설 운영에 차질을 빚어 시민들에게 죄송하며 앞으로 보다 더 투명하고 정확하게 관리해 시민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장례시설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시는 용인평온의숲의 화장시설과 봉안시설 등 장사시설 운영을 용인도시공사에 맡겼으며, 용인도시공사는 장례식장과 식당 등 판매시설을 J사에 재위탁해 운영하도록 해왔다.

 

용인시는 수원시의 유사 사례에 비춰볼 때 J사와의 협약해지는 소송전이 불가피해 해결까지 수년이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수원시의 종합장사시설인 연화장의 경우도 연화장 인근 주민들이 설립한 업체가 장례식장을 맡아 운영해오다 업체 간부가 횡령 혐의로 기소되면서 수원시와 업체 간 협약해지 소송이 벌어졌다.

 

대법원 확정판결로 수원시가 승소하기까지 2년여가 걸렸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24 [10:50]  최종편집: ⓒ sangjomagazine.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