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ㆍ장묘 > 징례 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신서 금니 10개 뽑아 훔친 장례지도사 검거
대한장례지도사협회 “해당 사례 교육서 참고, 직업 윤리 의식 고취시킬 것”
 
김성태 기자   기사입력  2020/05/14 [17:00]

 

 

부산의 한 병원 장례식장 영안실에 몰래 들어가 보관 중인 시신에서 금니를 뽑아 훔친 30대 장례지도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14일 오전 330분 한 병원 장례식장 시신 안치실에 누군가 침입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출동했다가 30대 장례지도사 A씨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A씨의 주머니에서는 금니 10개와 핀셋, 펜치 등 공구가 나왔고, 이를 추궁하자 안치실에 침입해 시신 보관 냉장고를 열고 시신 3구에서 공구를 이용해 금니 10개를 뽑았다고 시인했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수입이 일정하지 않아 생활고에 시달리다 금니를 팔아 돈을 벌고자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장례식장 소속이 아닌 프리랜서 장례지도사로 6년 정도 경력을 갖고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정확한 절도경위를 조사한 뒤 신병처리를 정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인해 장례지도사의 직업 윤리에 대한 중요성도 특히 강조되고 있다.

 

송덕용 대한장례지도사협회 사무총장은 소형 장례식장을 제외한 대부분 장례식장에서는 CCTV를 운용하고 있고, 염습 등의 장면을 유족이 볼 수 있도록 설비가 돼있다범죄를 저지를 환경이 아닐뿐더러, 시신에서 금니를 뽑아내는 일도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처럼 범죄행위가 불가능한 환경 속에서도 범죄를 저지른 A씨의 경우, 파렴치범이지 장례지도사라는 직업인으로 인정할 수 없는 사람이라며 앞으로 해당 사례를 종사자 교육에 사례로서 활용해 직업 윤리 의식을 고취시킬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14 [17:00]  최종편집: ⓒ sangjomagazine.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