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조소식 > 외감업체 분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집] 부모사랑, 선수금‧자산 꾸준히 증가하며 2년 연속 순이익 달성
 
신범수 기자   기사입력  2020/05/25 [16:55]


부모사랑이 2년 연속으로 순이익을 기록하는 등 재무구조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부모사랑의 총 선수금 규모가 24145918만원을 기록하며 업계 8위에 랭크됐다. 부모사랑의 선수금 증감 추이를 살펴보면 지난 20172110억원이었던 선수금 규모가 2018년에 2331억원으로 증가, 최근 3년 동안 300억원 이상의 선수금을 적립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 자산 규모 역시 선수금과 마찬가지로 3년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난 20171438억원이었던 총 자산 규모는 20181684억원으로 늘었고, 지난해 1812억원으로 3년 동안 373억원, 비율로는 26%의 증감율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유동자산은 전기 79억원에서 168억원으로 57억원 증가했으며, 비유동자산은 전기 1605억원에서 1643억원으로 316억원 늘어났다.

 

부모사랑의 유동자산에는 현금성자산 59억원, 단기투자자산 76억원, 매출채권 7366만원, 미수금 2억원, 선급금 24억원, 선급비용 4611만원 등이 있다.

 

비유동자산 항목에는 장기금융상품 17억원, 장기대여금 21억원, 매도가능증권 242억원, 만기보유증권 154억원, 기타보증금 299억원 등으로 나타나 활발한 투자 활동을 이어간 것으로 분석됐다.

 

이러한 투자 자산의 증가 추세를 살펴보면, 3년 전인 2017437억원이었던 투자자산이 지난해말 674억원으로 대폭 증가한 54.23%는 것으로 조사됐다. 투자자산이란 비유동자산 중 기업의 판매활동 이외의 장기간에 걸쳐 투자이익을 얻을 목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자산을 뜻한다.

 

매출액 99억원당기순이익 14억원2년 연속 순이익

 

선수금과 자산이 나란히 증가했으나 매출액은 지난해 998145만원으로 전기 125억원 대비 20억원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매출 부진에 대해 부모사랑 관계자는 장례행사와 관련 캐시백 지급액의 매출차감으로 인해 매출이 감소한 것이다고 사유를 밝혔다. 관계자는 이어 매출은 줄었으나 영업에 들어가는 비용을 전기 대비 17%이상 줄이는데 성공했고, 130억원의 영업외수익을 거둬들이며 지난해 당기 순이익을 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부모사랑의 영업비용은 1772882만원으로 전기 215937만원 대비 378054만원 절감한 것으로 분석됐다. 줄어든 항목은 대개 지급 수수료와 임차료 부분이다. 또한 이자 수익 등이 포함된 영업외수익은 1296467만원을 거뒀으며 이를 통해 총 144211만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지분법이익이 169903만원으로 전기 대비 10억원 이상 증가한 것도 당기순이익을 기록한 이유로 보여진다.

 

한편, 부모사랑은 지난 2018년부터 당기순이익을 이어가면서 그동안 부진했던 재무구조 개선에 탄력을 더해가고 있다.

 

고인맞춤 추모 장례서비스로 긍정적 반응 이끌어내

 

부모사랑 측은 지속적인 선수금 증대 요인으로 국제 인증 ISO 9001을 획득한 장례 서비스의 전문성을 이유로 꼽았다.

 

이와 더불어 고인맞춤 추모 장례 서비스를 선보임으로써 고객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는 설명이다.

 

고인맞춤 추모 장례서비스는 장례전문가가 고인의 약력과 유가족의 정보를 바탕으로 맞춤 테마를 선정해 살아생전 고인의 바람대로 장례 절차를 결정하는 서비스다.

 

부모사랑라이프 관계자는 부모사랑은 말 그대로 부모사랑의 정신을 지키며, 고인의 마지막 길을 품위 있고 격조 있게 모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이미 검증 받은 장례와 크루즈 서비스를 넘어 고객 생애 전반을 함께 할 수 있는 토탈 라이프 케어 서비스를 실천 중이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이어 업력 12년의 상위 업체로서 그에 걸 맞는 서비스를 강화하는데 주력하고 있으며 다양한 특화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로부터 감동을 이끌어내고 있다현장에서의 호응과 만족도를 통해 소비자에게 신뢰받는 착한브랜드대상4년 연속 수상하는 등 입지를 갖추고 있고, 앞으로도 고객 편의 서비스를 개발해나가는데 경주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25 [16:55]  최종편집: ⓒ sangjomagazine.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