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조소식 > 외감업체 분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보공개] 대명스테이션, 선수금‧자산 증가했지만…지급여력비율 74%로 재무불안 우려
 
신범수 기자   기사입력  2020/07/16 [18:48]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82020년 상반기 선불식 할부거래업자 주요정보 공개를 발표했다. 이번 정보공개는 자료를 제출한 전국 시·도 상조업체 81곳을 대상으로 분석했으며, 총 선수금 규모는 58838억 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약 3000억 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총 가입자 수는 636만 명으로 전년 상반기 대비 35만 명이 증가하며, 업계 재편이 가속화되는 상황 속에서도 호실적을 이어갔다.

상조매거진에서는 전체 상조시장의 주요 정보공개 분석과 더불어, 시장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는 상위 업체의 정보를 상세 분석하는 코너를 마련했다.<편집자 주>

 

대명스테이션의 20203월 기준 총 선수금 5194억원으로 업계 3위에 랭크됐다. 지난 201832521억원이었던 선수금이 20193월에 3708억원으로 증가하며, 지난 3년 간 2600억원 이상의 선수금을 적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수금 증가요인으로는 2014년에 업계 최초로 출시한 가전 결합상품의 판매호조가 꾸준히 이어진 것으로 보여 진다. 또한 고객 맞춤형 전환서비스인 하이브리드 서비스에 집중하면서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한 것도 성장요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공정위 정보공개에 따르면 20203월 기준 상조보증공제조합과 공제계약을 통해 선수금 5194억원 중 50%2597억원을 보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수금에 이어 재무현황을 살펴보면, 자산 역시 비슷한 추이를 보이며 증가했다. 20171755억원이었던 자산 규모는 2018년에 2606억원으로 늘었고, 2019년에는 3742억원으로 3년 동안 113.18%의 증가율을 보였다.

 

자산 중 토지와 건물은 2018년 대비 변동이 없었고, 장기성매출채권이 180억원에서 413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반면, 현금 및 현금성자산은 1년 만에 638억원에서 290억원으로 감소했다. 이 밖에 매도가능증권이 738억원, 투자부동산 813억원, 장기대여금 184억원, 매출채권 241억원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선수금과 자산이 큰 폭으로 성장했지만 지급여력비율과 자산 대비 부채비율이 각각 74%, 133%로 전체 평균보다 낮게 나타나며 재무안정성 분야에선 취약함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 대명스테이션의 2019년말 총 고객환급의무액은 3741억원으로 집계된 반면, 상조관련자산이 3556억원으로 고객이 일시에 해약할 때 돌려줘야 할 금액이 약 185억원 부족한 상황이다.

 

자본총계 역시 미처리결손금의 증가 요인으로 1235억원을 기록, 전년 -874억원 대비 361억원의 마이너스를 보였다.

 

부채 규모는 20172322억원에서 20183480억원으로 증가한데 이어 2019년에는 4977억원으로 3년 동안 2655억원 증가했다.

 

부채 중 매입채무나 미지급금 등이 포함된 유동부채는 122억원을 차지했고, 회원으로부터 받은 선수금을 포함하는 비유동부채는 4855억원이었다.

 

한편, 대명스테이션은 하이브리드 서비스를 강화해 상품 경쟁력을 제고하고 있다. 하이브리드 서비스는 회원이 상조뿐만 아니라 상황에 따라 웨딩이나 해외여행, 어학연수, 이사 등으로 서비스를 전환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지속적인 선순환 달성을 통해 재무 안정성을 점차 도모해내겠다는 의지다.

 

최근에는 하이브리드 서비스에 주얼리 항목을 추가하고, 서비스의 보폭을 확장했다. 주얼리는 기존의 웨딩 패키지인 스튜디오, 드레스, 메이크업과 소노펠리체 컨벤션 웨딩홀에 이은 신규 서비스다. 결혼 예물을 더해 고객들이 토털 웨딩케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대명스테이션 관계자는 하이브리드 서비스는 언제든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차세대 상조 서비스다고객의 요구에 따라 더욱 다양한 전환 서비스를 마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들의 니즈에 최적화된 하이브리드 서비스를 올해 다양한 분야로 제휴사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7/16 [18:48]  최종편집: ⓒ sangjomagazine.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