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조소식 > 정보공개 분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위10개사 정보공개/ 부모사랑, '고인맞춤 추모장례서비스' 소비자 호평 바탕 성장 기록…총 선수금 2620억원
 
신범수 기자   기사입력  2021/07/16 [18:53]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9일 2021년 상반기 선불식 할부거래업자 주요정보를 공개했다. 75개사 업체의 총 선수금 규모는 6조 6649억원으로 전년 하반기 대비 7.3% 증가했다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최근 3년간 가장 큰 성장 폭이다이에 상조매거진에서는 산업의 성장을 실질적으로 견인하고 있는 상위 10개사의 상반기 정보(2021년 3월말)를 2020년말 감사보고서(재무현황)와 더불어서 상세 분석했다.<편집자 주>

 

 

프리미엄 장례 서비스와 라이프케어 서비스인 ‘VIP서비스의 경쟁력 제고를 통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부모사랑의 2021년 상반기 총 선수금은 262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 2430억원 대비 190억원, 비율로는 7.82% 증가한 수치이다. 코로나19로 상조업계 영업환경이 악화됐음에도 불구하고 주력 상품인 장례 서비스 부문의 상품성을 강화해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러한 성장의 배경에는 고객들로부터 호평 받아온 고인맞춤 추모 장례 서비스가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고인맞춤 추모 장례서비스는 장례전문가가 고인의 약력과 유가족의 정보를 바탕으로 맞춤 테마를 선정해 살아생전 고인의 바람대로 장례 절차를 결정하는 서비스이다.

 

이와 함께 만기 회원들을 위해 선보인 VIP 서비스도 좋은 반응으로 부모사랑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VIP 서비스는 크루즈여행, 프리미엄 골프투어, 리마인드 허니문, 프리미엄 온천투어 및 가족투어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부모사랑의 오랜 노하우를 담았다.

 


자산 역시 선수금 증가와 비슷한 추이로 늘었다. 2020년말 총 자산은 1881억원으로 전기인 2019년말 1812억원 대비 68억원, 비율로는 3.79% 증가했다.

 

자산의 세부항목을 살펴보면 현금및현금성자산이 107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외에 선급금 24억원, 단기투자자산 1억원 등이 포함됐다. 특히 현금및현금성자산은 전기 59억원 대비 81% 넘게 증가해 재무적으로 안정적인 구조를 갖고 있음을 시사했다.

 

비유동자산 중 투자자산은 755억원으로 전기인 674억원 대비 81억원, 비율로는 12% 증가했다. 이중 매도가능증권이 273억원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지분법적용투자주식과 만기보유증권이 각각 251억원, 194억원을 기록했다. 매도가능증권, 만기보유주식, 지분법적용투자주식 모두 전기 242억원, 154억원, 238억원 대비 상승하며 안정세를 보였다.

 

 

부채 역시 선수금 증가에 따른 상승을 보였다. 2020년말 총 부채는 2662억원으로 전년 2581억원 대비 80억원, 비율로는 3%가 증가했다. 유동부채는 69억원으로 전기 153억원 대비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이는 단기차입금이나 유동성장기부채 등이 해소되거나 크게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선수금이 포함된 비유동부채는 2592억원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영업환경이 어려운 가운데, 2020년말 총 매출액은 84억원으로 나타났다. 오랜 노하우를 바탕으로 제공하는 VIP서비스 등이 좋은 반응을 얻어 판매호조를 보인 덕에 꾸준한 매출을 견인할 수 있었다.

 

이와 함께 영업비용을 전년 177억에서 163억원으로 절감하며 체질개선에도 성공한 보습을 보였다. 또 지난해에 소비자중심경영인증을 통해 고객의 소리에 더욱 집중하는 경영전략도 고객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밖에 선수금 보전현황을 살펴보면 상조보증공제조합과의 공제계약으로 총 선수금 2620억원의 50%1310억원을 보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사랑 관계자는 고객감동을 위한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져 기쁘게 생각한다부모사랑은 앞으로도 최고의 상조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고객중심의 경영을 통해 소비자중심 기업으로 거듭날 수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7/16 [18:53]  최종편집: ⓒ sangjomagazine.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