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프리드라이프, 피니시라인 캠페인 장례지도사편 공개
 
상조매거진   기사입력  2022/03/11 [10:18]

 

프리드라이프는 웰다잉 문화 캠페인 ‘피니시라인(FINISH LINE)’의 마지막 영상 ‘장례지도사’ 편을 공개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피니시라인’은 죽음에 대한 기존의 인식을 개선하고 보다 현명한 준비를 돕기 위해 프리드라이프가 마련한 영상 캠페인으로, 우리의 삶과 죽음이 육상 경기의 출발선이자 결승점인 ‘피니시라인’처럼 서로 맞닿아 있다는 점에 착안해 이름 지었다.

 

마지막 편 영상에는 현직 프리드라이프 장례지도사 2인이 스토리텔러로 나섰다. 베테랑 장례지도사 류태은 씨와 MZ세대 장례지도사 전규식 씨는 직업에 종사하게 된 계기와 수많은 사람들의 마지막을 지켜보며 느낀 ‘죽음 준비’의 필요성을 진솔하게 풀어냈다. 두 장례지도사는 자신들의 역할이 ‘고인의 마지막을 배웅하는 사람’이라고 전하며 유족분들께 진심 어린 위로가 전해질 때 직업인으로서 가장 큰 보람을 느낀다고 입을 모았다.

 

지난달에는 tvN ‘유퀴즈온더블럭’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유품 정리사 김새별 대표가 다섯 번째 주자로 출연해 고인이 마지막으로 머문 공간을 정리하며 깨달은 삶의 의미와 아름다운 마무리의 필요성을 전한 바 있다.

 

작년 12월 첫 선을 보인 이 캠페인은 프리드라이프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진행됐다. 의학 전문기자 출신 방송인 홍혜걸 박사를 시작으로 혈액종양내과 의사 김범석 교수, ‘죽음학’ 전문가 정현채 교수를 비롯해 소통 전문가 김창옥 교수, 유품 정리사 김새별 대표, 그리고 현직 장례지도사까지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해 ‘좋은 죽음’에 대한 다양한 시각과 메시지를 전달했다. 지금까지 공개된 피니시라인 캠페인 영상의 누적 조회 수는 7일 기준 67만 회를 넘어섰다.

 

프리드라이프 관계자는 “국내 최초의 웰다잉 문화 캠페인 ‘피니시라인’이 뜻있는 전문가들의 참여와 많은 분들의 관심 속에 첫 시즌을 마무리하게 되어 기쁘다. 캠페인을 통해 50~60대를 중심으로 좋은 죽음에 대한 공감대가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캠페인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좋은 죽음’에 대한 인식을 확대하고 고객의 보다 나은 삶에 기여하기 위해 다양하고 연속성 있는 노력을 전개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프리드라이프는 전국 상조업체 중 자산총액 및 선수금 1위(공정거래위원회 2021 하반기 상조업체 주요정보공개 기준) 기업이다. ‘늘 당신의 삶과 함께’라는 새로운 슬로건을 제시하며 토털 라이프케어 서비스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는 프리드라이프는 차별화된 ‘장례 토털케어 시스템’에 더해 다양한 회원 멤버십 혜택, 웨딩, 투어, 수연, 홈 인테리어 등 다채로운 전환서비스를 선보이며 고객 혜택을 넓히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3/11 [10:18]  최종편집: ⓒ sangjomagazine.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프리드라이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